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정동영 민주평화당 신임 대표 “연내 선거제도 개편 민생 속 당 활로 찾겠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호남민심 반영해야
무소속 동참해주면 교섭단체 재구성 가능
일자리 창출·재벌 개혁 등 정책행보 강화

2018. 08.10. 00:00:00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65) 신임 당 대표는 지난 8일 오후 국회의원 회관에서 이뤄진 광주일보와 인터뷰에서 현장과 민생 속에서 당의 존재감과 활로를 찾겠다고 했다. 약자 편에 서서 호남의 정신과 가치를 담겠다고도 강조했다. 선거제도 개편을 통해 정치 판을 통째로 바꾸겠다는 강력한 의지도 나타냈다. 대표 당선 이후, 3일 연속 이어진 현장 강행군에 피곤한 모습이었지만 비전을 담은 그의 목소리에는 힘이 느껴졌다. 다음은 일문일답.
-민주평화당 생존을 위한 타개책은. 호남 정치의 위기를 거론하는 목소리도 높다.
▲민주평화당이 성공하면 호남 정치의 길이 열린다. 민주평화당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호남 민심이, 국민이 지지할 이유를 확실하게 제시해야 한다. 결국 호남 정신, 시대의 가치와 함께 해야 한다. 약자 편에 서서 사회의 구조적 모순을 타파해야 한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빨갱이 소리 들어가면서 끝내 정권 창출을 이룬 것도 약자 편에 섰기 때문이다.
-오는 9월 정기국회 이전에 교섭단체 재구성이 가능한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 호남의 가치, 진보의 가치를 위해 무소속 의원들이 동참할 것이다,
-호남 정치의 현실과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면
▲어려운 상황이다. 평화당의 책임도 크다. 평화당은 확실한 정체성과 노선을 가지고 현장으로 갈 것이다. 서민들의 삶과 함께 호흡하겠다. 약자 편에 서겠다. 특히, 기울어지고 왜곡된 선거제도를 기필코 개편하겠다. 민심 그대로 반영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해 정치 판 자체를 바꿔야 한다. 진보 진영의 심장인 호남 민심의 결집이 요구된다.
-정계개편 가능성과 방향, 시기를 어떻게 보는지.
▲선거제도 개혁이 천지개벽 수준의 정계개편을 이끌 것이다. 차기 총선을 앞두고 정계개편의 움직임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정치공학적 접근은 국민의 지지를 얻지 못한다. 선거제도 개혁이 결국 기존 정치적 질서를 바꿔 정계개편을 이끌 핵심 동력이 될 것이다.
-청와대의 협치 내각 제안에 대한 입장은 뭔가. 연정이 가능할 것으로 보는지.
▲전제는 선거제도 개편이다. 이를 풀지 않고 이뤄질 수 없다.
-선거제도 개편을 기치로 내걸고 있는데 구체적 방향과 당위성을 제시한다면.
▲지역구를 그대로 하고 비례대표를 현재보다 53명을 더 뽑자는 것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면 다당제의 근간이 되는 것은 물론 민심이 그대로 반영되면서 사회 각 분야의 목소리를 담을 수 있다. 국회 예산은 현재 수준으로 10년 동결이다. 같은 새경주고 머슴을 더 쓰는 격이다. 선거제도는 70년 된 낡은 제도다. 지난 1987년 대통령 직선제 전환이 이끌어낸 눈부신 사회 변화를 감안하면 선거제도 개혁은 그보다 더 많은 긍정적 변화를 만들 수 있다. 20대 국회 지역구 의원 당선자 평균 득표율은 48%다. 52%는 사표다. 대의제도가 기형 그 자체다. 국회의원 300명 가운데 한 명 빼 놓고 전부 대졸이고 대부분이 상위 1%내에 들어간다. 국민 대표가 아닌 기득권 대표 구조다. 이를 타파하고 민생을 제대로 반영하기 위해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기반으로 하는 선거제도 개편이 절실하다.
-선거제도 개편이 올해 내에 가능할 것으로 보는지.
▲천재일우의 기회다. 보수 진영은 선거제도 개편없이 미래를 장담할 수 없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선거제도 개혁주의자다. 문재인 대통령은 “선거제도 개혁에 여야가 합의한다면 분권형 권력구조를 할 수 있다”고 했다. 오는 25일 선출되는 민주당의 새로운 지도부도 시대적 과제를 외면하지 않을 것이다. 바른미래당에게 선거제도 개편은 생존 조건이다. 올해 내에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선거제도 개편이 호남에 미치는 영향은.
▲호남 민심의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 한 곳에 갇히지 않고 인물과 정당의 교차 지지를 통해 경쟁 구도를 만들어 낼 수 있다. 수도권 등 전국에 분포한 호남 표심이 그대로 반영되면서 영향력은 더욱 커질 것이다. 또 선거제도 개편은 결과적으로 진보의 스팩트럼을 더욱 넓히게 된다. 보다 공정한 사회로 가는 길이다.
-문재인 정부의 아쉬운 점이 있다면
▲결국 먹고 사는 문제다. 좀 더 민생에 접근해야 한다. 심각한 상황이다. 은산분리 등 우클릭도 우려된다. 관료들에게 포위되어 재벌 개혁의 시기를 놓치면 안 된다.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재벌에 손 벌리는 것은 근본적인 대책이 아니다.
/임동욱 기자 tuim@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