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삶터 가까이 꽃과 나무, 정원을 이루다

몇해전 ‘화가의 정원’에 가보고 싶은 적이 있었다. ‘타샤의 정원’의 주인장인 작가 타샤 튜터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를 관람한 후 더 간절해졌다. ‘비밀의 화원’ 등의 삽화를 그린…
오피니언더보기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