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5·18 비극’ 주남·태봉마을, 스토리 입힌다…

5·18항쟁 관련 피해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주남마을’과 ‘태봉마을’이 40년의 세월을 넘어 비극의 역사를 극복한 역사적 스토리 공간으로 탄생한다. 5·18항쟁 당시 버스…
오피니언더보기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