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기자의 딴짓

주렁주렁 왜가리

광주 서구 양동 인근 광주천을 지날 때다. 평소와 같이 운전하면서 천변을 쭉 둘어보는데 멀리에 흰 비닐 봉지 같은게 나무에 걸린 듯이 보인다. 무엇인지 궁금해 차를 멈춰세…
오피니언더보기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