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대나무 바구니로 팔뚝만한 가물치 잡다

초겨울 추위가 엄습한 지난 28일, 강진군 병영면 중고리 일대 농민들은 물을 뺀 저수지 ‘요동제’에서 고기잡이에 여념이 없다. 그들의 손에는 위아래가 모두 뚫린 커다란 대나무 바…
오피니언더보기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