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지역농협 조합장·임원 공금횡령 의혹…경찰 수사
2018년 11월 08일(목) 10:35
전남 장성 지역농협 조합장 등 임원 3명이 공금 수천만원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8일 장성경찰서에 따르면 해당 농협 조합장, 전무, 상무 등을 업무상 횡령과 배임 등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고발장이 전날 접수됐다.



고발장은 낸 지역농협 감사는 조합장 등이 업무추진비와 홍보비, 출장 여비 등을 증빙자료 없이 받거나 부정하게 집행해 조합자금 8천여만원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사건 관계자를 차례로 불러 사실을 확인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