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사설
칼럼
이홍재칼럼
기자노트

‘광주형 일자리’ 사업 누가 훼방을 놓는가

2018. 11.05. 00:00:00

광주에 현대자동차 합작 공장을 만드는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 설립 사업’에 대한 광주시와 현대차의 투자 협약 체결이 이번 주에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광주시와 지역 노동계가 최근 합의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이용섭 광주시장,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본부 의장과 박병규 전 광주시 경제부시장 등 광주형 일자리 원탁회의 구성원들은 지난주 기자회견을 통해 “현대차와 협상한 투자협약서(안)를 수정·보완한 뒤 법률 검토를 거쳐 현대차와 재협상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새로 출범하는 투자유치추진단 회의를 열어 현대차와 재협상할 투자 협약서 수정안을 마련하고, 광주시는 현대차와 조율을 거쳐 최종 합의를 끌어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처럼 지역 노동계가 광주시와 현대차의 제안을 상당 부분 수용함에 따라 향후 광주시가 현대차와의 추가 협상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지만 노동계의 한 축인 민주노총과 현대차 노조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는 점은 여전히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 노조는 회사가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투자하면 총파업을 불사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민노총 광주지부도 이날 ‘협상 중단’을 요구했다.
이들이 광주형 일자리에 반대하는 명목은 ‘실적 악화와 경영 위기’다. 그러나 실제로는 노조원들의 기득권이 위협받을지 모른다는 이기주의 때문이라는 시각이 많다. 광주형 일자리 모델의 파급 효과를 감안하면 우선 현대차가 대승적 차원에서 용단을 내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현대차 노조나 민노총도 꽉 막힌 지역 고용 상황을 타개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생각을 바꿀 필요가 있다. 아무리 생각해도 광주형 일자리를 이유로 한 파업에 공감하는 이가 얼마나 있을지 의문이다. 이제 광주형 일자리 구상 진전을 위해 현대차와 노조가 화답할 차례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