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건강의료
레저
교육
환경

2년새 2배 증가…산후우울증 조기 발견 총력
실태조사·모니터링·교육
市, 다양한 예방 프로그램

2018. 10.05. 00:00:00

광주시가 산후우울증 조기 발견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보건복지부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여성어린이특화) 자료에 따르면 산후우울증 고위험군으로 판정받은 광주지역 산모는 2015년 49명, 2016년 36명, 2017년 106명 등으로 2년 만에 두 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는 2015년 3201명, 2016년 5810명, 2017년 8291명으로 2.6배 증가했다.
산후우울증은 산모의 10~20%가 경험하고 있으며,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심각한 산후우울장애로 이환될 가능성이 높은 질병이다.
광주시는 산후우울증을 조기 발견하고 예방하기 위해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관내 산부인과 병원과 보건소를 이용하는 310명의 산모를 대상으로 출산 전 산모마음건강 실태조사를, 올해는 출산 후 산모 마음건강에 대한 추적조사를 진행했다.
또 광역 및 5개구 정신건강복지센터와 함께 ▲산부인과병원 및 산후조리원 간담회를 통한 관리체계 강화 ▲산후우울증 예방교육과 산후도우미 역량강화 교육 ▲정신건강 전문상담 및 치료연계 ▲산전·후 우울증 안내 리플릿 제작 및 배포 ▲동네의원-마음이음 사업 등을 실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산후우울증은 산모 뿐 아니라 아이와의 상호작용에도 영향을 줘 아이의 정서, 행동, 인지 발달에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임신 초기부터 산모의 정신건강 전반에 대한 모니터링과 가족 등 주변인의 관심, 인식 변화를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