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광주, 친환경자동차부품 인증센터 구축
전남, 초소형 전기차 산업·서비스 육성
혁신성장회의, 정부·지자체 2조5천억 투자 일자리 1만개 창출

2018. 08.09. 00:00:00

광주시와 전남도는 각각 대표 현안인 노사 상생 광주형 일자리의 발굴·확산과 초소형 전기차 산업 육성 관련 사업 등에 대한 지원을 정부에 건의했다.
광주의 친환경자동차부품 인증센터 구축, 전남의 초소형 전기차 산업 및 서비스육성 실증 지원사업이 정부가 제시한 ‘지자체 혁신성장 주요지원 계획’ 중 재정지원 확대 사업으로 꼽혔다.
광주·전남 등 지역 역량을 효과적으로 결집해 맞춤형 혁신 성장을 주도하는 시·도별 협의체도 내달 출범한다. 지역 혁신사업의 주체가 정부 부처와 각종 협의체에 분산돼 지역 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이다.
시·도별 협의체는 앞으로 지역 내 혁신 사업을 통합 추진하는 컨트롤타워가 될 전망이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역의 혁신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 향후 2조5000억원을 투자해 직·간접적 일자리 1만명을 창출하기로 했다.
정부는 8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지역과 함께하는 혁신성장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지역혁신 협력체계 구축 방안’및 지자체 혁신성장 주요 지원 계획을 내놨다.
정부는 현재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지역 사업을 지원하고 있지만 사업이 부처별로 분산돼있어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따라 다음달 21일 지역혁신협의회를 발족하기로 했다.
위원은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혁신기관, 기초단체장 등의 추천을 받아 시·도지사가 20명을 위촉한다. 이들은 신규 과제를 발굴하고 지역 발전계획·사업을 심의·조정·평가·관리하는 등 혁신사업을 총괄하는 역할을 한다.
지역혁신협의회의 활동을 지원하는 지역혁신지원단과 지역혁신지원센터도 설치된다. 시도의 실·국 내에 설치되는 지역혁신지원단은 협의회의 활동을 지원하는 전담 조직이다.
지역혁신지원센터는 협의회의 혁신 교육과 컨설팅, 네트워크 구축, 우수사례 발굴 등 역할을 하게 된다. 각 지자체는 지금까지 이뤄진 지역혁신 주체의 활동을 모두 지역혁신협의회 중심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정부는 또 지자체, 균형위, 지역혁신협의회가 참여하는 균형발전 상생회의 등 중앙과 지방 간 정례적 소통 채널을 두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각 지자체에 대한 다양한 혁신성장 지원계획도 밝혔다.
이날 연석회의 참석한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주형일자리 모델이 성공하면 고임금, 노사문제,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등 다양한 문제가 해결될 수 있으므로 정부 차원의 지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건의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여수국가산단 석유화학 기업들이 공장 증설투자 의향이 있지만, 용지와 물이 부족한 형편이어서 율촌2산단을 조기 매립해 국가산단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면서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