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광주시·전남도, 경제자유구역 지정·율촌 2산단 국가산단 전환 요청
혁신경제 장관·시도지사 연석회의 광주시·전남도 건의 내용
친환경차 부품센터 조성 시급
김부총리 “광주형일자리 지원”
전남도 지역현안 5건 지원 요청

2018. 08.09. 00:00:00

8일 오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지역과 함께하는 혁신성장회의’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시와 전남도는 8일 혁신경제 관계 장관 및 시·도지사 연석회의를 통해 친환경자동차 부품인증 지원센터 조성과 초소형 전기차 산업 지원 등을 각각 건의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세종컨벤션센터 4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혁신경제 관계장관 및 시·도지사 연석회의에 참석, 이들 사업이 광주경제의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급한 현안임을 강조하고 정부의 지원과 협력을 요청했다.
또 노사상생 광주형 일자리의 발굴·확산과 경제자유구역 조성, 친환경자동차 부품인증 지원센터 조성을 정부에 건의했다.
연석회의에서 시·도지사 대표로 발언한 이 시장은 “광주시는 외국인 자본유치, 선진기술 플랫폼 확보 차원에서 빛그린산단과 도첨산단을 묶어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는 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올해 내 추가지정 계획을 발표하고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광주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긍정적으로 검토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권 경제자유구역은 광주공항 등 대규모 개발사업과 연계한 기반 인프라 구축으로 국제비즈니스 투자환경을 조성해 투자를 유치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구상으로 빛그린산단과 남구에너지밸리, 광주공항을 포함해 총 1147만7000㎡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한다는 내용이다.
이밖에도 시는 주력 산업인 자동차산업 육성을 위해 친환경자동차 부품인증 지원센터 조성을 위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광주형 일자리가 성공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이 시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김 부총리와 면담을 갖고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종합지원센터 구축 ▲C-ITS(자율협력 지능형 교통체계) 실증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 국제플랫폼센터 조성 등의 국비지원도 건의했다. 또 이 시장은 연석회의가 끝난 후 세종컨벤션센터에서 김용진 기획재정부 제2차관과 만나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벨트 조성 ▲광융합산업 플랫폼 공동활용 지원 ▲안과·광학 의료기기 글로벌화 지원 등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지역 현안 5건의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김 지사는 민간투자를 유도할 수 있는 기반환경 조성에 역점을 뒀다. 포화 상태인 여수국가산단의 산업시설용지 확보를 위해 인접한 율촌 제2일반산단을 국가산단으로 전환해 달라는 건의다.
또 여수국가산단 공업용수 안정적 공급을 위한 여수·광양지역 공업용수도 확장사업도 요청했다. 전남도는 이 사업이 확정되면 GS칼텍스 등 여수산단 기업들의 신규투자가 6조~8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480억원 규모의 초소형 전기차 산업 육성 서비스 지원 실증사업도 건의했다.
김 지사는 “여수산단 석유화학 기업들이 공장 증설투자 의향이 있으나 용지와 물이 부족한 형편”이라며 “인접해 조성되는 율촌 2산단을 조기 매립해 국가산단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한전이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전기사업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제안했고, 해수부 어촌뉴딜300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도 요청했다.
김 지사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실현을 위해서는 전력계통망 확충이 뒤따라야 한다”며 “한전이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전기사업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남도는 김 지사의 현안 건의에 해당 부처의 긍정적인 반응이 나왔다고 전했다. 율촌 2산단의 국가산단 전환에 대해 정부 측은 “장기적 과제로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산단 공업용수 공급대책은 수요조사를 거쳐 차기 광역 수도정비 기본계획(2019∼2020년)에 반영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박정욱 기자 jwpark@kwangju.co.kr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