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민주화운동 유공자 예우해야” 우승희 도의원 주장

2017. 09.14. 00:00:00

민주화운동 유공자들도 예우와 지원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남도의회 우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영암1)은 13일 도의회 다목적회의실에서 전남 민주화운동 관련자 예우 및 지원방안 의견수렴을 위한 공청회를 열었다.
공청회에서 우 의원은 전남 민주화운동 관련자들의 예우 지원 필요성을 설명하고 조례안 제정을 강조했다.
그동안 국가유공자는 순국·전몰상이군경·참전 등 호국 및 독립운동 관련자에 대한 예우와 지원을 하고 있지만, 민주화운동 관련자는 보상만 하고 공헌·희생에 대한 예우와 지원은 없었다.
전남 민주화운동 관련자는 신청자 396명 가운데 315명이 인정받았다. 이 중 사망 9명, 상이 32명, 유죄ㆍ학사징계 등 274명이다. 우 의원은 이들에 대한 예우와 지원을 위해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정욱기자 jwpark@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