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전남경찰 ‘노인 맞춤형 치안대책’ 시행 치매노인 사전등록, 위치확인 단말기 지급 등

2017. 09.13. 00:00:00

전남경찰이 노인 맞춤형 종합 치안대책을 마련하고, 본격 시행에 들어갔다.
전남은 전국 유일의 초고령 사회로, 노인 관련 범죄와 사고가 끊이지 않는 지역이다.
12일 전남경찰청에 따르면 올 8월 현재 노인(60세 초과) 대상 강간·추행 사건은 22건으로, 전년 33건의 절반을 훌쩍 넘어섰다. 폭력사건은 756건에 이르고, 절도는 655건, 사기는 427건이나 발생했다. 또 가정폭력은 76건, 보이스피싱 피해사건도 14건에 이른다.
전남경찰은 우선 지역별로 노인 맞춤형 탄력순찰을 하기로 했으며, 노인들의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사전 교통 교육 강화와 교통 안전시설도 대폭 확충하기로 했다.
치매노인 급증에 따른 노인 실종 사건을 방지하기 위해 지문 등 사전등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위치확인 단말기도 지급할 예정이다.
특히 노인보호전문기관과 협업해 노인학대 재발 우려가 크다고 판단되는 사례 등에 대해서는 ‘위기 노인’으로 선정하고, 방문 상담활동을 통해 사전 예방 및 노인 보호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전남경찰은 노인안전 종합 치안대책이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매월 점검회의를 하고 추진성과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류미진 전남경찰청 여성청소년과장은 “노인안전 종합 치안대책이 실효를 거두기 위해서는 경찰은 물론 노인 안전문제에 대한 지역민의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노인들이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거나 범죄사실을 발견했을 때는 적극적인 신고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진표기자 lucky@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