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광주 2030년까지 미세먼지 16% 줄인다
‘청정 광주만들기’ 5개분야 32개 사업 6830억 투입

2018. 10.12. 00:00:00

광주시가 민관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미세먼지 없는 청정 광주 만들기’ 5개년 계획을 수립해 본격 시행에 들어갔다.
11일 광주시는 “친환경차 보급 등 그동안 추진한 정부 정책사업을 확대 시행하면서 시민실천본부 가동, 미세먼지 측정·알림, 미세먼지 회피·대응, 미세먼지 발생 저감사업 등 5개 분야 32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광주의 미세먼지 농도를 선진국 수준으로 감축하기로 했다.
미세먼지(PM-10) 농도를 2030년까지 2016년 기준으로 16% 감량(42㎍/㎥→35㎍/㎥)할 계획이다. 특히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2030년까지 21% 감량(23㎍/㎥→18㎍/㎥)하는 등 광주지역 대기질을 대폭 개선할 방침이다.
또 미세먼지 측정에서부터 검사·예보·조치 등 전 과정을 시민 중심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11월 이전에 ‘미세먼지 안전 시민 실천본부’를 구성해 운영한다.
실천본부에는 전문가, 환경단체, 시의회, 기업 등이 참여해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광주시 출연기관인 국제기후환경센터와 함께 민간 대기오염 배출 사업장 자발적 감축 협약, 미세먼지 바로알기 방문교실 운영, 미세먼지 SNS 홍보, 미세먼지 대응 행동요령 홍보 등도 추진한다.
내년에는 ‘미세먼지 발생원 실태조사’ 용역을 2년에 걸쳐 시행해 분야별 미세먼지 발생량 분석과 감축 시책에 활용한다.
이 밖에 환경부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국비 7억5천만원을 지원받아 도로변에 고정 살수장치를 설치하는 ‘클린 로드 시스템’을 도입한다.
학교 운동장의 비산먼지를 줄이는 ‘먼지 억제제 살포사업’을 내년에 처음 시행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이를 위해 2019년에 미세먼지 관련 예산을 566억원 편성하는 등 2022년까지 5개 분야 32개 사업에 6830억원(국비 4632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