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도 ‘주 1회 휴진 ’도입한다
2024년 04월 25일(목) 20:10
의대 비대위 설문 82.3%찬성…응급·중증 관련 진료과는 제외
전남대학교 병원도 ‘주 1회 정기 셧다운(휴진)’을 도입한다.

25일 전남대 의대 비상대책위원회(전대 비대위)에 따르면 셧다운 시행을 위해 자체 설문 조사한 결과 82.3%가 찬성에 응답했다.

설문에는 전임교원·임상교수 420명 가운데 232명이 참여했다. 200여명에 가까운 교수가 주 1회 외래진료와 수술을 하지 않는데 찬성한 것이다.

장기간 비상 의료 상황에서 교수들이 정신적, 신체적 한계에 도달했다는 점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의료진의 피로가 지속되면 환자에게도 위험이 전가될 우려가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는 것이 전남대 의사들의 설명이다.

일부 교수들은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방침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천명한 전국 의대교수비대위와 뜻을 같이 한 것으로 판단된다.

다만 셧다운이 언제부터 시작될지는 논의를 거쳐야 한다는 것이 전대 비대위 측의 입장이다.

비대위 측은 전면 도입하기보다는 개별 교수들에게 주 1회 휴진을 결정하도록 할 계획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주 1회 정기 휴진이 시작되더라도 필수의료인 응급·중증 관련 진료과는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 관계자는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성명서를 낼 예정”이라면서 “다음주 부터 주 1회 정기 휴진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병원과 서울아산병원을 포함해 전국 곳곳에서 일주일에 하루 요일을 정해 외래진료와 수술을 중단하는 대학병원이 속출하고 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