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여 “환영” vs 야 “세금 폭탄”
9·13 부동산 대책 반응

2018. 09.14. 00:00:00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에 대해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보여 향후 관련 입법 과정에서 난항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정부의 대책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대책을 환영하며 관련 입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중산층에까지 세금폭탄을 현실화하는 것이라며 규제 일변 대책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오늘 발표된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 대책을 적극 환영하고 부동산 안정을 위한 세제 개편과 입법 사항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정책은 부동산 시장 안정과 실수요자 보호라는 측면에서 매우 시의적절하고 중요한 정책”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9·13 대책은 가만히 있던 집값을 한껏 올려놓고 이제는 세금으로 때려잡겠다고 하는 무리한 대책”이라며 “잘못된 경제정책으로 고통받는 국민에게 세금을 더 걷겠다는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대변인은 “정부의 보유세 강화 정책은 환영하지만 다주택 임대업자 혜택축소는 턱없이 미흡하고, 분양3법 없는 공급 확대는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박지경 기자 jkpark@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