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김희중, 검찰서 "이팔성, 서울시 인맥 실세들에게도 인사 청탁"

2018. 08.10. 14:07:10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인사청탁과 함께 거액을 건넨 것으로 드러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 전 대통령의 가족뿐 아니라 당대의 정권 실세들에게도 인사청탁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전 대통령의 속행공판에서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김 전 실장은 검찰 조사에서 “이팔성이 저에게 연락해서 증권거래소 이사장이나 산업은행장에 임명될 수 있게 도와달라고 얘기했는데, 저 외에도 소위 실세라는 사람들에게 본인 거취에 대해 적극적으로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진술했다.

김 전 실장은 ‘실세’ 인물들로 박영준 당시 기획조정비서관, 한나라당 이춘식 의원, 원세훈 당시 행안부 장관, 김백준 당시 총무비서관 등을 거론했다.

김 전 실장은 “이 사람들이 모두 서울시 인맥이어서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였던 이팔성과 다들 아는 사이”라고 진술했다. 이들에게 인사청탁을 했다는 얘기는 이 전 회장이 직접 자신에게 말해줬다고 김 전 실장은 진술했다.

이 전 회장은 증권거래소 이사장 자리를 원했지만 당시 청와대에서 반대 의견이 있어 무산됐다.

김 전 실장은 그 경위에 대해서 “증권거래소 노조가 강성이라 이팔성을 이사장으로 임명하면 서울시 인맥이란 이유로 노조의 반대가 심할 것이란 얘기가 청와대 경제파트에서 나왔다”고 진술했다. 또 “정권 초에 부담스러운 인사를 할 수 없다, 이팔성은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취지로 들은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당시 청와대 내에서는 이 전 회장을 증권거래소 이사장뿐 아니라 산업은행장이나 우리금융지주 회장 자리에 임명하는 것도 부담스러워하는 분위기였다는 게 김 전 실장의 진술이다.

김 전 실장은 조서에서 “관치금융이라는 비판이 나올 수 있었고, 역량에 대해서도 금융지주 회장감은 아니라는 비판적인 얘기가 청와대 내에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김 전 실장은 청와대 내의 이런 비판적인 얘기를 이 전 대통령도 보고받았을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 전 실장은 자신도 이 전 회장에게서 부탁을 받아 이 전 대통령에게 우리금융지주 회장 자리를 두 번 전달한 적은 있다고 진술했다. 이에 이 전 대통령이 “알겠다. 시간이 있으니 조금 보자”라고 반응하며 조금 부담스러워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김 전 실장은 기억했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