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미투 폭로’ 서지현 검사 ‘들불상’
들불열사기념사업회 “여성인권 신장 계기 마련”

2018. 05.17. 00:00:00

서지현 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 검사

법무부 고위 간부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해 국내에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사진) 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 검사가 들불상을 받는다.

16일 들불열사기념사업회는 제13회 들불상 수상자로 광주 출신인 서 검사를 선정했다.

심사위원회는 “서 검사가 성폭력과 성차별 문제를 극복하는 데 이바지했다”며 “대담한 결단과 용기로 여성인권 신장 계기를 마련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들불상은 1970년대 말 노동운동을 하며 5·18 민주화운동에서 주도적 역할을 한 들불야학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했다.

신영일, 윤상원 씨 등 들불야학 출신 열사 7명의 정신을 이어받아 민주·인권·평등·평화 발전에 헌신한 개인 또는 단체를 시상한다. 시상식은 오는 26일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 역사의 문에서 열린다.

/김용희기자 kimyh@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