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섬의 날’ 목포 삼학도서 개막
기념식 갖고 화합·소통 다짐…오늘 섬주민대회 개최
2019년 08월 09일(금) 04:50

제1회 섬의 날을 맞아 8일 목포 삼학도 일원에서 열린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에서 전국 각지의 유명한 섬들을 소개하는 부스가 관람인파들로 북적이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국가 기념일인 제1회 섬의 날 기념식이 8일 목포 삼학도에서 전국 섬 주민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며 성대하게 개막했다.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김영록 전남지사,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박지원·서삼석·윤소하·윤영일 국회의원, 섬을 보유한 전국 시장·군수, 도의원 등 정관계 인사들이 대거 참여했다. 전국 103개 섬 주민 등 3000여 명도 참석했다.

개막식은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갈 때 힘을 내기 위해 부르던 제주도 대평 어촌계 해녀 공연팀의 ‘이어도사나’ 공연으로 배를 띄웠다.

제1회 섬의 공식 기념행사는 ‘만남이 있는 섬, 미래를 여는 섬’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섬은 사람과의 만남으로 평화를 이루고 육지와 연결되며, 나아가 세계를 향한 꿈이 시작되는 곳이자, 아름다운 자연을 즐기며 행복을 열어가고 미래를 준비하는 곳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특히 ‘사람, 만남, 평화, 연결, 꿈, 자연, 행복, 미래 등 섬의 8가지 가치를 제시했다.

기념식에는 전국 42개 지자체가 참여했다. 제주도, 울릉도, 백령도, 제부도, 마라도, 비진도, 선유도 등 전국 103개 섬 주민이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여 상호 교류와 화합하는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그동안 섬 발전에 기여한 기관과 유공자 포상도 진행됐다. ‘가고 싶은 섬 사업’과 ‘섬 발전지원센터 설립’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도서 주민 복지 증진 및 소득 증대, 생활 여건 개선에 기여한 전남도가 대통령표창을 수상했다.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통영시, 옹진군, 제주관광공사는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9일부터 다양한 섬 관련 행사도 이어진다. 전남도, 행정안전부, 목포시, 신안군, (사)한국글로벌섬재단, 국회도서발전연구회, 전국섬주민협의회와 공동으로 9일 오전 목포신안비치호텔 2층 비발디홀에서 제1회 전국 섬주민 대회를 개최한다. 전국 섬주민 대회는 올해 처음 맞이하는 섬의 날 국가기념행사의 하나다. 전국 섬 주민들이 처음으로 함께 모이는 자리다. 이날 오후에서는 행정안전부, 목포시, 신안군, (사)한국글로벌섬재단,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국회도서발전연구회와 함께 같은 장소에서 ‘섬에서 희망을 찾다’란 주제로 학술대회가 열린다. 학술대회에는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 박병호 전남도 행정부지사, 국내외 섬 전문가, 섬 주민 등 4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윤현석 기자 chadol@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