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향기 가득 ‘기찬묏길 숲’ 조성
영암군, 월출산 기슭 명품 탐방로에
산딸기·산벚나무 등 3만 그루 심어
2019년 06월 25일(화) 04:50
영암군이 꽃과 향기 가득한 기찬묏길 향기 숲을 조성한다.

영암군에 따르면 2018년부터 4개년 계획으로 ‘기찬묏길 향기숲 조성사업’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월출산 기슭을 따라 지상의 기(氣)를 모아 하늘로 솟구치는 형국으로 조성된 기찬묏길의 숲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월출산 천혜의 비경을 재조명할 수 있는 명품 탐방로로 재조성한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동백, 산딸, 산수유, 산벚나무, 목서류 등 꽃과 향기가 가득한 자생수종 위주로 3만 그루를 심었다.

내년부터는 야생화 군락지 등 특색 있는 경관을 조성해 지역민과 관광객에게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영암군 관계자는 “최근 지역 새로운 소득원으로 관심을 끄는 양봉, 산림관광산업 육성을 위한 새로운 모델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영암=전봉헌 기자 jbh@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