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수도권 물 부족 사태 심각…인공강우 준비
2019년 03월 14일(목) 00:00
필리핀의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 동쪽 지역에서 물 부족 사태가 심각하다고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이 13일 전했다.

메트로 마닐라 동쪽 지역에 거주하는 600여만명에게 수돗물을 공급하는 ‘마닐라 워터’의 취수원인 라 메사 댐의 전날 수위가 68.85m까지 내려가 1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건기가 지속하는 데다 엘니뇨 현상이 겹쳤기 때문이라고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설명했다.

이 때문에 38개 마을에 거주하는 5만 가구에 6일째 수돗물 공급이 끊겨 해당 지역 주민들이 급수차를 기다리느라 종일 길게 줄을 서야 하는 등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병원도 소방차 등을 이용한 긴급 급수로 가까스로 버티는 실정이다.

인근 지역 농작물 피해도 심각해 파가디안시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기도 했다.

PAGASA는 우기가 시작되는 오는 6월 말까지는 이 같은 물 부족 사태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오는 4월부터 메트로 마닐라 서쪽에서 하루 5000만ℓ의 물을 동쪽으로 보내기로 했다. 또 농업부 등 관계 당국이 인공강우를 실시하기로 하고 본격 준비에 착수했다.

/연합뉴스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