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여야 ‘망언 3인방’ 국회 윤리위 제소 의원직 제명 추진
한국당 의원들 ‘5·18 모독 공청회’ 파문 확산
민주 “국민적 퇴출 운동 전개”
평화·정의당 고소·고발 나서
한국당 “당 입장 아니다 ” 진화
광주시의회 등 지역정가 반발

2019. 02.11. 00:00:00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지만원씨가 5.18 북한군 개입 여부와 관련해 발표를 하려 하자 5.18 관련 단체 관계자들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모독 망언’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3당은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들도 동참할 것으로 알려져 ‘5·18 모독 망언’ 때문에 한국당이 구석에 몰리고 있다. 헌법상 의원직 제명은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지난 8일 한국당이 국회에서 5·18 공청회를 했는데 귀를 의심할 만큼 심각한 범죄적 망언들이 쏟아져 나왔다”며 “망언한 의원들에 대해 한국당은 즉각적인 출당 조치로 법률을 존중하는 정당임을 증명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한국당이 만약 응분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한국당을 제외한 야 3당과 이들 의원에 대한 국민적 퇴출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민기 제1정책조정위원장은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등이 주최한 5·18 공청회는 최소한의 정치적 금도마저 저버린 최악의 난장판이었다”며 “이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과 국회법 절차에 따른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민주화 왜곡 시도에 쐐기를 박겠다”고 말했다.

평화당은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고 당내 ‘한국당 5·18 망언 대책 특별위원회’를 꾸려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국회 윤리위 제소는 물론 법적 조치에도 나서기로 했다.

김정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키로 했다”며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과 함께 빠른 시일 내 제소할 예정이며 최고 징계수준인 제명 추진을 목표로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평화당은 또 공청회에서 발표자로 나서 북한군 개입설을 편 지만원씨도 함께 법적 조치 할 예정이다.

정의당도 가세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한국당 일부 의원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 및 민·형사상 고소·고발을 추진하겠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또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5·18 당시 군사독재정권이 총칼로 무고한 민간인을 학살한 테러를 자행했다면, 39년이 지난 지금 그 후예인 한국당의 망언과 왜곡, 날조로 국민들에게 정신적 테러를 자행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앞서 전날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과 지만원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으로 역사에 기록될 인물”이라며 “‘전두환은 영웅’, ‘광주폭동’, ‘종북 좌파가 만든 괴물 집단’이라니 눈과 귀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한국당 지도부는 당내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행사인 만큼 당의 공식 입장과는 거리가 있다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에 “5·18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된 사건”이라며 “4·19든 5·18이든 역사적 사실에 기반을 둔 자유롭고 활발한 논쟁은 필요하다. 그러나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의혹 제기는 곤란하다“고 적었다.

지역 정가도 반발하고 나섰다. 광주시의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당 일부 의원이 지금도 고통받는 5·18 피해자와 광주시민을 심각하게 모독했다”며 “한국당 항의방문 등을 시작으로 광주시민과 함께 실천적인 정치 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광주시당은 논평을 내 “150만 광주시민은 한국당에 무거운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또 정의당 광주시당도 논평을 통해 “국민을 대표하는 민주주의 국회에서 국민과 광주시민을 우롱한 한국당에 유감을 표한다”며 “한국당은 국민과 광주시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광주 5개 구청장들은 이날 구청장협의회 이름으로 성명을 내 “한국당 일부 의원과 5·18 왜곡으로 유죄를 선고받은 지만원이 광주민주화운동 정신과 역사를 부정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구청장협의회는 “5월 영령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한 민주주의 역사를 짓밟는 세력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에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박지경 기자 jkpark@kwangju.co.kr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