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서영교 의혹...與 ‘곤혹’ 野 ‘공세’
민주, 오늘 조사 결과 발표…처리방안 고심
한국당 “권력형 비리·의원 사법농단” 맹공
평화당 “의원 세비 인상분 기부하겠다”
2019년 01월 18일(금) 00:00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서영교 의원의 재판 청탁 의혹이 확산하자 고민이 깊어졌다.

민주당은 일단 두 의원의 해명을 들으며 사실관계를 따지고 있지만, 추가 의혹 제기로 여론이 악화하고 야당의 공세도 거세져 부담이 커졌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일단 당의 진상 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하기로 했다. 애초 윤호중 사무총장이 이날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하루 늦췄다.

이해식 대변인은 “추가적으로 조사를 실시하고 내일 최고위에서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추가 조사는 당사자들의 해명 요구가 있어서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 대변인은 두 의원에 대한 처분에 대해서는 “징계는 아니고 사보임을 한다든가 당직을 내려놓는다든가…”라며 “징계는 아니다”고 확인했다. 이에 따라 서 의원의 경우 원내수석부대표직을 사임하고, 손 의원의 경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직을 내려놓거나 다른 상임위로 옮길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처럼 전날보다 부정적 기류가 강해진 것은 의혹이 점점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손 의원 의혹의 경우 창성장 등 건물 2채는 군 복무 중인 조카 명의로 차명구입을 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또 지난 2017년 11월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예산결산소위원회에서 손 의원이 목포 문화재 복원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예산을 요구하는 등 영향력을 행사한 정황이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하지만, 손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 “제가 경리단길과 가로수길 개발 중심에 있던 사람인데 단 한 번도 (그 지역에 부동산을) 산 적이 없다. 그런데 제가 이 나이에 목포에… (투기를 했겠느냐)”라며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특히 “만약 차명(구입)이면 제가 전 재산을 국고로 환원하겠다”며 조카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서 의원의 재판 청탁 의혹 역시 서 의원이 선고 사흘 전 국회 파견 판사를 의원실로 불러 청탁을 했다는 내용이 알려져 파장이 더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서 의원은 “그 판사를 만난 기억이 나지 않는다. 일정표를 확인해보고 있다”며 “(윤호중) 사무총장과 통화는 했는데 정식으로 만나 소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호재를 만났다. 이날 공세 수위를 한층 끌어 올렸다. 특히 이들 의혹을 ‘권력형 사건’으로 몰아붙이는 데도 주력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손혜원 의원은 친문(친문재인)을 상징하는 실세에다 영부인과 각별한 관계”라며 “(손 의원이) 사익을 추구했다는 것이 국민이 생각하는 의혹의 본질”이라고 꼬집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손혜원 의원은 영부인의 숙명여고 동창에다 영부인의 제의로 정치에 입문한 절친”이라며 “그러므로 이번 사건은 단순한 부동산 투기가 아니라 초권력형 비리”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서 의원의 의혹에 대해 “여당 실세의원이 사법농단을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번 사건을 김정숙 여사와 손혜원·서영교 의원의 이름을 딴 ‘김·혜·교 스캔들’로 명명하겠다고도 했다. 나아가 한국당은 이날 손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손 의원이 청렴의 의무와 국가이익을 우선해 양심에 따라 직무를 행하도록 규정한 헌법과 국회법을 위반했다는 것이 한국당의 주장이다.

/박지경 기자 jkpark@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