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에 대한 갈망…담양 공예미술관 보임쉔 20일까지 윤보연전
2018년 11월 08일(목) 00:00

‘세시풍속’

담양 공예미술관 보임쉔 레지던시 작가 윤보연 개인전이 오는 20일까지 열린다.

‘내면의 가치’를 주제로 전시회를 여는 윤보연 작가는 세상이 과학기술, 첨단으로 치달을수록 전통에 대한 향수가 더 깊어지는 것 같다는 생각에 전통자수를 시작했다. 작가가 한 바늘, 한 바늘 손수 놓는 자수는 전통에 대한 갈망이자 시간을 거슬러 가는 추억여행이며 세월에 대한 향수이기도 하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사시사철 풍경을 수놓은 병풍 등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2018 공간연계형 창작지원사업 ‘공예운동 보임쉔하우스’ 릴레이전 두번째 기획전이다.

문의 061-383-6473.

/김미은 기자 me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