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사설
칼럼
이홍재칼럼
기자노트

노동계와 합의 광주형 일자리 서광이 보인다

2018. 11.02. 00:00:00

광주형 일자리의 최대 관건인 노정(勞政) 합의, 즉 광주시와 지역 노동계의 합의가 극적으로 이뤄졌다. 광주 지역 노동계가 현대차 완성차 공장 유치를 골자로 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기로 하면서 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진 것이다. 노동계가 ‘노조 패싱’과 ‘불통 행정’을 이유로 협상 중단을 선언한 지 43일 만에, 첫 원탁회의가 열린 지 6일 만에 이뤄진 합의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어제 이용섭 광주시장과 원탁회의 참가자 7인이 발표한 노정 합의문은 크게 기존 7인 원탁회의를 확대한 8인 투자유치추진단 구성 및 투자 협상 팀 설치, 지난해 6월 체결된 ‘광주형 일자리 모델 실현을 위한 기초 협약’을 기본 토대로 한 유연한 협상, 경영 수지 분석 등 개별 조치 병행, 부품 업체 노사 의견 존중 등 12가지 사항을 담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는 무엇보다 지역민들의 절실함과 열망을 바탕으로 지역 사회가 합의를 이뤄낸 데다 정부와 더불어 민주당도 지원에 나선 만큼 사업 성공에 대한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 따라서 광주시는 어렵사리 노동계의 참여를 이끌어 낸 만큼 이제 현대차를 설득해 협상을 마무리 지어야 한다. 또한 실적 악화 등을 이유로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는 민주노총과 현대차 노조도 설득해야 할 것이다.
물론 민주노총과 현대차 노조가 광주형 일자리의 임금 및 근로 조건 등이 기존 노동자들과 차이가 있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는 사실도 지역 사회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침체된 광주 경제와 높은 청년 실업률을 감안, 지역을 살리고 지역의 청년들에게 희망을 줄 결단을 내려 주길 바라는 것이다. 지역의 발전 없이 기업의 발전도 없다는 사실을 잊지 말았으면 한다. 광주시와 정부 또한 민주노총과 현대차 노조에 신뢰를 줄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해야 할 것이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