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현대차 광주공장 투자 10월이 ‘골든타임’
광주형 일자리 노동계 불참 난항 10월 넘기면 신차개발 일정 차질
투자 약속 이행 장담할 수 없어 군산 등 타지역 적극 구애도 변수

2018. 10.11. 00:00:00

현대자동차와 광주시가 함께 투자하는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 설립 사업’이 지역노동계의 불참으로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10월을 넘기면 사업 자체가 무산 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애초 계획보다 공장 설립이 늦어지면서 군산 등 다른 지역에서 정부와 현대차를 상대로 적극적인 구애를 펼치고, 시간이 지날수록 현대차의 투자 약속 이행도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10일 광주시 이상배 전략산업국장은 “현대자 광주공장 설립은 10월이 마지막 골든타임이다”면서 “10월을 넘기게 되면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그는 “시간이 지나면 투자에 따른 비용이 늘게 되고 기업으로서는 부담이 될 수 밖에 없어 10월말이 사실상 현대차 광주공장 설립을 위한 마지노선”이라면서 “현대차는 신차 개발 일정에 차질을 빚게 돼 결국 광주 완성차 공장에 참여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불참을 선언한 지역 노동계의 ‘연봉 2100만원’ 주장에 대해서 이 국장은 “노동계가 현대차 광주투자 협상에 불참하겠다고 공식 선언한 지난달 19일 공교롭게도 시가 현대차와 기본적 노동조건에 합의했다”면서 “합의 내용은 큰 틀에서 주 44시간 근무에 초임 연봉 3500만원을 지급하겠다는 조건이다. 또 현대 측은 연간 최소 7만대 판매를 보장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고 강조했다.
또 임금은 호봉제가 아닌 직무직능제와 성과금 체제로, 지속가능한 사업 여부에 대한 판단이 우선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물량증가로 노동시간이 주 44시간을 넘길 경우 초과근무가 아닌 인력 충원으로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복안도 내놓았다.
특히 현대차의 투자의향서가 접수된 뒤 지난 6월 19일로 예정됐던 대통령 참석 행사가 결국 무산됐고, 최근 지역 노동계의 노사민정 불참으로 청와대와 정부의 현대차 광주공장 설립 관심도 크게 줄었다고 이 국장은 소개했다. 실제, 최근 군산 지역 등을 중심으로 자동차 공장 설립이 추진되고 있고,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등도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대구, 구미, 군산 등 다른 지역에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현대차 광주공장 설립 관련 당사자들의 협력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광주시의회는 최근 전체 의원명의로 성명을 내고 “광주형 일자리는 대통령 공약사항이자 100대 국정과제로, 이를 기반으로 한 완성차 합작공장은 광주경제와 청년일자리의 숨통을 틔어줄 수 있는 프로젝트”라면서 “광주시는 모든 협의를 공개적으로 진행하고, 노동계는 지역 발전과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해 새로운 대화 국면을 만드는데 다시 함께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또 광주자연과학고, 광주공고 등 13개 광주 직업계고 교장단은 2일 성명서를 내고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광주시·현대차 완성차 공장 투자유치 사업은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면서 “광주시와 관련 기관과 단체는 교육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