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우유값ℓ당 원가 4원 오르자 흰우유 90원 올려
서울우유 3.6% 인상에 타 회사들도 50~70원 인상 계획
빵·커피 등 유가공 제품 인상 도미노 우려…서민경제 ‘시름’

2018. 08.09. 00:00:00

폭염 속에 채소 값도 오르고 원유(原乳) 가격까지 오르면서 식품물가 ‘도미노 인상’이 우려되고 있다. 원유가 오르면 식품 전반의 가격상승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연초부터 시작된 물가인상 현상이 가속화되지 않을까 서민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8일 낙농업계에 따르면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우유 제품의 가격을 오는 16일부터 3.6%(흰 우유 1ℓ 기준) 인상하기로 했다.
이번 가격 인상은 2013년 이후 5년 만에 이뤄진 것이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그동안 품질 향상에 노력을 쏟았지만 생산비용 증가가 누적돼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2016년 원유 가격이 인하됐을 때는 다른 업체와 달리 흰 우유 대표 제품의 가격을 40∼100원 인하하는 등 소비자 부담을 줄이려 노력했다”며 “생산비용의 증가로 이번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게 결정됐다”고 말했다.
업계 1위인 서울우유가 우유 제품 가격을 인상한 것에는 원유가격 인상이 원인으로 꼽힌다. 낙농협회와 유가공협회는 지난달 20일 원유기본가격조정협상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달부터 수매가격을 ℓ당 922원에서 4원 오른 926원으로 결정했다. 원유가격 인상은 2013년 원유가격 연동제가 시행된 이래 처음이다.
수매가격은 낙농진흥회가 각 농가로부터 사들이는 가격으로, 국내 업체가 생산하는 각종 우유 제품의 ‘원가 기준’ 역할을 한다. 이 가격이 오르게 되면 소비자가 사 먹는 완제품 우유 가격도 자연스레 올라가게 된다.
특히, 낙농진흥회 소속이 아닌 서울우유가 가격인상에 나서면서 낙농진흥회 소속 우유 회사들도 가격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예측이 우세하다. 원가 사정을 고려하면 우유 가격을 ℓ당 최소 50∼70원 정도 올릴 것이라는 게 업계의 분위기다.
당장 이달 중순부터 우유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되면서 아이스크림과 빵, 커피 등 식품의 전반적인 가격인상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우유 가격 인상은 우유를 이용하는 치즈·버터 등 유제품을 비롯해 빵, 라테 등 커피, 아이스크림, 분유 등 다양한 가공식품의 가격인상 요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우유 값 인상에 폭염으로 농작물 피해가 이어지면서 채소값마저 상승, 서민들의 가계경제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날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이달 3일 기준 채소 가격은 1주일 전보다 5.4% 뛰었으며 수산가공품은 7.0%, 생선류는 2.4% 각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폭염에 취약한 양배추가 1주일 만에 41.2% 올라 가격 인상률이 가장 높았으며 이어 시금치(33.4%), 깻잎(19.1%), 상추·배추(11.4%), 단무지(10.6%) 순이었다.
생선류 역시 고등어가 17.7% 올랐으며 참조기(0.7%)와 오징어(0.5%), 삼치(0.2%)도 소폭 상승했고, 수산가공품도 김밥 김이 7.3%, 참치캔이 6.0% 오르는 등 전체적으로 7% 뛰었다.
올해 초부터 물가상승세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채소와 우유까지 줄줄이 가격이 오르면서 물가상승 여파가 한동안 가계경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광주지역 제빵업계 관계자는 “원유와 우유 가격이 인상됐다고 해도 지금 당장 빵 가격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다”며 “생크림 등 우유가 많이 쓰이는 상품이 있지만 아직 제품 가격 인상을 말하기엔 시기가 빠르다”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