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 5·18 38주년 기념식
18일 민주묘지서 열려

2018. 05.17. 00:00:00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를 주제로 열린다.

올해 주제는 5·18이 광주의 아픔에 머물지 않고 평화의 역사, 민주주의의 이정표로 자리매김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5·18유공자와 유족, 일반시민, 학생 등 5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인 이번 기념식은 추모공연과 헌화분향,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의 순으로 50분간 진행된다.

추모공연에는 5·18 당시 가두방송을 했던 전옥주씨(본명 전춘심)가 출연해 당시 상황을 재연한다. 또 1980년 5월18일 광주시 서구 양동에서 행방불명된 이창현(당시 8세)군과 38년간 아들을 찾아다닌 아버지 이귀복씨의 사연이 시네라마(Cinerama) 형식으로 소개된다. 시네라마는 영화 ‘택시운전사’, ‘화려한 휴가’에 공연이 곁들여진 형태로, 이귀복씨가 출연해 5·18 행불자 유가족의 아픔을 호소한다.

올해 기념식에는 ‘푸른 눈의 목격자’로 잘 알려진 독일기자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헬기 사격을 증언한 고(故) 찰스 베츠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고(故)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 ‘2018 광주인권상’ 수상자인 스리랑카 출신 난다나 마나퉁가 신부 등도 참석한다.

마사 헌틀리 여사는 기념식에서 남편과 대한민국 국민에게 감사와 추모의 메시지 등을 전할 계획이다. 또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와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주인공 고(故)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의 만남도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올해 묘역참배에는 고(故) 김경철씨의 모친 임근단씨, 시민군 대변인이었던 고(故) 윤상원 열사의 부친 윤석동씨, 전남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장기간 단식투쟁하다 사망한 고(故) 박관현 열사의 누나 박행순씨 등이 참여한다.

/ 김용희기자 kimyh@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