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군산조선소 재가동 ‘범시민 대책위’ 본격 활동
지역 정·학계 등 17명 구성

2017. 09.12. 00:00:00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한 범시민 대책위원회가 출범,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군산시는 11일 문동신 군산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대책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조선소 재가동을 위한 지속적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군산시는 이날 지역 정계, 학계, 산업계, 시민단체 인사 등 총 17명으로 위원회를 꾸리고 가동 중단에 따른 조선산업 현황, 전망, 대응방안 등을 공유했다.
위원회는 조선소 조기 재가동을 위한 방안 연구, 협의·자문, 대내외 활동 등을 맡아 가동 때까지 조선업 유지 및 협력업체·근로자 지원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 등을 모색할 예정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조선소 가동중단과 산업단지에 입주한 대기업의 실적악화로 지역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범시민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건조물량 부족과 조선업 침체 등을 이유로 지난 7월 1일부터 세계 최대의 130만t급 도크과 1650t급 골리앗 크레인 등을 갖춘 군산조선소 가동을 중단했다. 이로 인해 협력업체 50여 곳이 문을 닫고 근로자 5000명 가량이 실직했다.
/군산=박금석기자 nogusu@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