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또 엇갈린 안보리 해법 … “초강력 제재” vs “대화해야”
미·일 “인내에 한계… 다음주 새 대북 결의안 표결 목표”
중·러 “전쟁 허용 안해… 군사해법으론 문제 해결 안돼”

2017. 09.06. 00:00:00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오른쪽부터)와 류제이 유엔주재 중국 대사,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가 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북한 6차 핵실험 관련 유엔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노동절 휴일인 4일(현지시간) 긴급소집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서는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대한 국제사회의 고조된 위기감이 고스란히 묻어났다.
북한을 규탄하는 별도의 의장성명이나 언론성명을 채택하지는 않았지만, 안보리 이사국 대사들은 한목소리로 북한 김정은 정권의 무모한 도발이 한반도를 넘어 국제사회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는 현실을 우려했다.
국제사회에서 북한의 ‘우군’ 역할을 맡아온 중국과 러시아도 비난 대열에 동참했다.
류제이 유엔주재 중국 대사는 “한반도 정세가 지속적으로 악화하고 있고 악순환에 빠졌다”고 진단했다. 바실리 네벤샤 러시아 대사도 “안보리 결의를 무시하는 북한의 노골적인 행위는 강력한 비난을 사고 있고, 한반도와 전 세계 안정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이례적으로 사무총장보를 안보리에 출석시켜 북한의 핵실험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하지만 대북 해법에서는 또 엇갈렸다. 미국을 중심으로 한국과 일본, 영국, 프랑스 등은 ‘초강력 제재’로 압박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대화론을 앞세웠다.
니키 헤일리 미국 대사는 “소위 ‘동결 대 동결’(freeze for freeze) 제안은 모욕적”이라며 중국·러시아의 쌍중단(雙中斷: 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해법을 성토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할 때이며, 가장 강력한 제재를 할 때만 외교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추가 발언을 통해 “이번 주에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을 회람하고, 다음 주 월요일(11일) 표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예고했다.
당사국 대사 자격으로 참석한 조태열 대사는 “더 강력한 수단을 포함한 새로운 제재결의를 채택해야 한다”면서 “새로운 결의에는 평양이 큰 고통을 느낄 수 있도록, 북한으로 흘러들어 가는 자금을 차단하는 추가적인 조치가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벳쇼 고로 일본 대사도 “더 이상 낭비할 시간이 없다. 안보리가 북한에 대해 ‘최대의 압박’을 해야 한다”고 추가 제재를 촉구했고, 프랑수아 드라트르 프랑스대사와 매슈 라이크로프트 영국대사도 목소리를 보탰다.
이에 대해 네벤샤 러시아 대사는 “제재만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제재는 건설적인 협상으로 북한을 끌어내는 데 역할을 하지 못한다”고 반박했다. 네벤샤 대사는 ‘유엔 사무총장의 중재’를 하나의 대안으로 꼽기도 했다.
류 중국 대사도 “북한이 상황을 악화시키는 잘못된 행동을 멈추고 대화를 통한 해법으로 되돌아올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면서 “모든 당사자가 중국이 제기한 ‘동결 제안’을 진지하게 논의할 것을 요구한다”며 ‘쌍중단 해법’을 강조했다.
미국과 중국의 입장차는 이른바 군사옵션에서 더욱 명확하게 드러났다. 헤일리 미국 대사는 “북한 김정은이 전쟁을 구걸하고 있다”면서 “전쟁은 결코 미국이 원하는 게 아니며 지금도 그것을 원하지 않지만 우리의 인내에는 한계가 있다”고 경고했다. 구체적으로 ‘군사력’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의 인내력이 한계를 넘어서는 상황에서는 대북 선제타격도 배제하지 않는다는 의중을 내비친 셈이다.
그러자 중국의 류 대사는 “중국은 한반도의 혼란과 전쟁을 결코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발했고, 네벤샤 러시아 대사도 “군사해법으로는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냉정함을 유지하고 긴장을 높이는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