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weekend
軍, F15K 전투기 출격 폭탄투하 훈련
북 탄도미사일 도발 대응

2017. 08.30. 00:00:00

북한이 29일 중거리급 이상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일본 상공을 넘어 북태평양에 떨어뜨리는 대형 도발을 감행했다. 북한 탄도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것은 처음으로 큰 파장이 예상된다.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의 요구로 29일 유엔 안보리 회의가 개최되는 등 북한의 도발에 따른 강경 대응기조가 이어질 전망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은 오늘 오전 5시 57분경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불상 탄도미사일 1발을 동쪽 방향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비행거리는 약 2700여km, 최대고도는 약 550여km로 판단했으며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가 정밀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우리 군 기준으로 사거리 1000∼3000㎞의 미사일은 중거리탄도미사일(MRBM)로 분류되지만, 비행거리가 2700㎞에 달한다면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급으로 볼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도발과 관련, “강력한 대북 응징능력을 과시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우리 군은 공군 전투기를 출격시켜 폭탄투하 훈련을 실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 도발 직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내용을 보고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에 따라 군은 F15K 전투기 4대를 출격시켜 MK84 폭탄 8발을 태백 필승사격장에 투하하는 훈련을 실시했다.
/임동욱기자 tuim@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