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난해 광주·전남 ‘부의 대물림’ 30% 늘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지난해 ‘부의 대물림’이라 불리는 상속·증여재산 규모가 전년 대비 30% 상당 증가한 1조862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세청의 ‘2022년 국…
오피니언더보기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