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거래 미끼 사기…“4억원 든 돈가방 바꿔치기 당했다”
2020년 01월 21일(화) 00:00
○…온라인 가상화폐(비트코인)를 싸게 팔겠다고 접근해 수억원의 거래대금만 가로챈 40대 용의자를 경찰이 추적중.

○…20일 광주광산경찰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광산구 한 모텔에서 피해자인 A씨는 비트코인을 저렴하게 판매한다던 용의자 B씨와 거래를 하던 도중 4억원이 돈 가방을 도난당했다는 것.

○…A씨는 B씨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는데, 경찰관계자는 “B씨는 A씨가 가방에 담아온 현금을 자신이 준비한 여행용 캐리어로 옮길 것을 부탁한 뒤, 미리 준비한 똑같은 캐리어와 바꿔치기했다”면서 “A씨가 바꿔치기 한 캐리어에는 자양강정제 4박스가 담겨 있어 B씨가 깜빡 넘어갔다”고 설명.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