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지로 홍길동 테마파크를 추천했다.
2019년 08월 08일(목) 14:57
“홍길동 테마파크로 가족 여행 오세요.”

장성군이 올 여름 온 가족이 함께 떠나기 좋은 여행지로 홍길동 테마파크를 추천했다.

홍길동은 조선실록 연산군일기에 5회, 중종실록에 4회, 선조실록에 1회 언급된 역사 속 실존 인물이다.

장성군은 이러한 기록을 토대로 실존인물 홍길동이 1446년께 장성군 황룡면 아치실 마을에서 태어났다는 사실을 고증하고 테마파크를 조성했다.

장성을 대표하는 관광시설인 홍길동 테마파크 내 관람시설 중 홍길동 생가와 산채체험장, 전시관은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유료로 운영하는 국궁장, 야영장, 4D 영상관, 풋살 경기장을 비롯해, 민간 위탁 시설인 오토캠핑장, 아치실매점, 청백한옥, 곡간자연밥상 등을 갖췄다.

전시관을 둘러보며 ‘활빈당 체험’을 마친 후 테마파크 중앙 광장에 설치된 바닥분수에서 잠시 더위를 식히는 것도 좋다.

홍길동 테마파크는 여름 피서의 꽃인 ‘캠핑’을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테마파크 내 아름드리 정원 옆에 조성된 ‘청소년 야영장’은 멋진 캠핑의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최적의 공간이다. 데크 기본 이용료 1만5000원에, 1인당 2000원씩만 추가하면 이용할 수 있어 비용도 경제적이다.

야외에서의 하룻밤이 부담되면 휴파크 오토캠핑장의 캐러반이나 한옥 숙박시설인 청백한옥을 이용하면 된다.

또 홍길동 테마파크 주위에는 ‘놓치면 후회할 만 한’ 맛집도 즐비해 식도락을 즐기기에도 그만이다.



/장성=김용호 기자 yongho@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