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기획시리즈
뉴스 홈
정치
경제
사회
시군
문화

“국회서 역사 쿠데타 ”… 5·18 망언에 들끓는 광주
5·18 단체 천막 단식농성 상경투쟁단 모집 나서
“지만원 구속해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직 사퇴 때까지 투쟁”

2019. 02.11. 00:00:00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과 지만원의 5.18 민주화운동 왜곡발언으로 지역 여론이 들끓고 있다. 10일 오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 내 유영보관소를 찾은 한 가족들의 영정사진을 보며 고인들을 위로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자유한국당과 극우보수세력의 끊임없는 ‘5·18망언’에 대해 광주·전남 시도민의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다. 일부 5·18 유공자들은 망언을 한 국회의원이 사퇴하고, 지만원씨가 구속될 때까지 단식농성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3면>

10일 5·18단체 전국협의회 등에 따르면 이들은 11일 서울 국회 앞에서 천막 단식 농성에 나설 예정이다. 협의회는 지난 8일 5·18 망언이 나온 자유한국당의 공청회 이후 상경투쟁단을 모집하고 있다. 현재까지 참여의사를 밝힌 단체는 5·18강원동지회, 5·18전북동지회, 대전충청5·18유공자회, 부산울산경남5·18유공자회, (사)5.18서울기념사업회 등으로 참여 회원수는 60여명에 이른다. 이들은 망언을 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의원직 사퇴와 지만원씨가 구속될 때까지 농성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일부 단체는 한국당 지역사무실 항의 방문 집회 등도 계획하고 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도 광주시와 연계해 법적 투쟁을 검토하기로 했다. 김후식 부상자회장은 “광주시에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 소집을 요청할 계획”이라며 “위원회가 열리는 대로 법적 조치, 항의 방문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5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도 한국당 의원들과 지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변호사와 협의 중이다.

해외에서도 5·18 망언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미주지역 5·18 광주 민중항쟁 동지회’는 10일 페이스북에 게재한 성명서를 통해 “북미지역 민주인사들은 지만원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망언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런 해괴하고 허무맹랑한 거짓을 의도적으로 유포시킨 공청회를 방치한 자유한국당에도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지만원씨를 초청해 공청회를 열고 “80년 광주폭동이 10년, 20년 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발언해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같은 당 김순례 의원도 “조금 방심한 사이 정권을 놓쳤더니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 지씨는 “5·18은 북괴가 찍어서 힌츠페터를 불러 독일 기자 이름으로 세계에 방송하게 한 것”이라고 북한군 개입설을 또다시 주장했다.

/김용희 기자 kimyh@kwangju.co.kr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