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끝을 보라”
산학연 및 병원 합동회의
2020년 04월 09일(목) 19:35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치료제와 백신 개발만큼은 끝을 보라”고 독려했다. 문 대통령은 경기도 성남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학연 및 병원 합동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언급하며 민간과 정부가 참여하는 상시협의 틀을 만들고 범정부적인 지원을 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은 세계적으로 코로가19가 창궐하다시피 해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과거에는 개발 노력이나 비용이 제대로 보상받지 못 하는 일이 있었던 것 같은데, 이제는 치료약이 상업성이 없더라도 정부가 구매해 노력·비용을 100% 보상받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배석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의경 식품의약안전처장 등에게 “행정지원도 아끼지 말고 돈도 아끼지 말라”며 “과기부나 복지부만의 힘으로 부족하면 기획재정부를 끌어들여서라도 끝을 보라”고 거듭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당시 우리가 범정부적인 대책위원회를 만들어 굉장히 빠르게 일본에 의존하던 소재·부품의 자립화에 성공했다”며 “과감하고 통 크게 구상하라. 범정부적인 지원 체계의 목표가 달성되는 것으로 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문 대통령은 회의 후에는 현장 연구시설을 살펴봤고 이 자리에서 류왕식 연구소장은 기존 의약품의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확인하는 ‘약물 재창출 연구’ 진행 상황을 설명하며 “신종 바이러스 사태에서 단기간 내 치료제 개발이 가능한 유일한 선택지”라고 소개했다. 류 소장은 특히 “2월 초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바이러스를 분양받은 다음 FDA 승인 약 1500종을 상대로 검토해 약효가 좋은 24개를 선정했다. 1500종 전체를 다 살펴본 것은 우리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약물 재창출 방식에서 우리가 상당히 앞서가고 있는 것인가”라고 물으며 연구원들에게 “고맙다”고 인사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