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광양시, 친일 논란 시민의 노래·공적비 정비

광양시는 친일논란이 제기된 ‘시민의 노래’ 제창을 중지하고, ‘유당공원 내 친일파 공적비’에 대해서도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 해 정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양시민의 노래’는 1…
오피니언더보기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