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만권 이차전지 산업 육성 모색
2023년 07월 16일(일) 19:25
20일 기관·기업·시민 참여 토론회
기회발전특구 지정 방안 등 논의
시 역점사업 국정과제 지정 촉진
광양시가 광양만권 이차전지 산업 육성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광양시는 이차전지 전략산업 생태계 조성 기반을 마련하고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위한 발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의 장을 오는 20일 연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현 국정과제인 균형 발전정책 기회발전특구 초기모델을 구상한 한양여자대학교 오문성 교수와 2011년부터 포스코 그룹에서 이차전지 소재산업 연구 및 전략 수립에 참여해온 POSCO 경영연구원 박재범 수석연구원이 주제발표에 나설 계획이다.

오문성 교수는 기회발전특구 지정 전략을 주제로 광양시만의 지정 여건 분석 및 특구 지정 성공 전략을 발표하며, 박재범 수석연구원은 광양만권 이차전지 소재산업 발전 육성 방안 및 고도화를 주제로 이차전지 소재산업 육성을 위해 기업체 시선에서 광양시의 준비상황을 들여다볼 예정이다.

주제발표에 이어 한국 배터리 산업협회, 포스코퓨처엠 등 이차전지 소재 관련 기관·기업들과 광양시, 전남도 관계자를 패널로 토론을 이어 나간다.

이번 토론회는 관심이 있는 기업이나 기관, 시민들 누구나 참석할 수 있으며, 광양시의 발전 방향과 비전을 엿볼 수 있다.

광양시는 지난 5월 ‘지방분권 및 지역 균형발전에 관한 특별법’이 통과된 것에 발맞춰 이 법안에 현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위해 ‘광양만권 이차전지 특화단지(특구) 지정 및 생태계 구축’을 위한 용역을 착수하는 등 적극 대응하고 있다.

기회발전특구는 비수도권 투자 촉진을 위한 특구로, 비수도권 시도지사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지정 신청해 지방시대위원회의 심의 의결을 거쳐 최종 선정된다.

조선미 광양시 신산업과장은 “광양시가 역점사업으로 광양만권 이차전지 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협력과 소통을 이어 나가고 있다”며 “관련 기관, 기업,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지지가 필요한 시점이다”고 말했다.

/광양=김대수 기자 kds@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