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 압수 현금 3400만원 빼돌린 완도경찰 파면 조치
2024년 05월 29일(수) 20:35

/클립아트코리아

경찰서 증거물보관실에서 압수된 현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전남경찰청 소속 경찰관이 파면됐다.

29일 전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날 징계위원회를 열어 절도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완도경찰서 소속 A 경위에 대해 파면 처분을 의결했다.

A 경위는 지난해 10월 도박 사건의 압수 증거물인 현금을 훔친 혐의로 전남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에 불구속 입건됐다.

A 경위는 지난 2022년 10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 통합증거물보관실에 보관된 현금을 빼돌린 혐의 등을 받고 있다.

A경위는 총 14차례에 걸쳐 총 3400여만원을 빼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전남경찰청은 증거물보관실 부실 관리 등 책임을 물어 압수물 관리담당자 등도 징계위원회에 회부해 같은 날 불문경고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

실시간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