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혁명 문화유산’ 국가등록문화재 등록 추진
2020년 04월 10일(금) 00:00
4·19혁명은 학생과 시민이 주도해 이승만 독재정권과 부정선거에 항거한 민주주의 혁명이었다.

4·19혁명 60주년을 맞아 당시 학생 부상자 명단과 김주열 열사 사진 등이 문화재로 등록된다. 민주화 문화유산 중 최초로, 향후 민주주의 교육과 선양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청은 역사적 현장을 기억하고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4·19혁명 문화유산’을 집중 발굴해 국가등록문화재 등록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문화재청은 앞서 지자체와 유관기관의 추천을 받아 총 179건의 4·19혁명 관련 유물을 발굴했으며 이 가운데 7건을 자문회의를 거쳐 우선 추진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 중에는 ‘4·19혁명 참여 고려대 학생 부상자 명단’, ‘김주열 열사 사진’, ‘자유당 부정선거 자료’, ‘이승만 사임서’ 등이 있다.

/박성천 기자 skypark@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