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기아차 “야구 꿈나무 응원합니다”
‘러브투게더 데이’ 29명에 장학금 1억700만원
2019년 09월 02일(월) 04:50
KIA타이거즈와 기아자동차가 지난 31일 챔피언스필드에서 29명의 야구 유망주에게 장학금 1억7백만원을 전달했다.

KIA와 기아자동차는 이날 열린 롯데전에서 2019시즌 제3회 타이거즈 러브투게더 데이를 ‘타이거즈 러브투게더’를 통해 적립한 기금(5억3000만원) 중 일부인 1억700만원을 29명의 야구 유망주들에게 장학금으로 줬다.

전달식에는 기아차 임직원을 대표해 정장근 광주전남지역본부장과 KIA타이거즈 조계현 단장이 참석했다.

KIA와 기아자동차는 전국 초·중·고등학교 야구단 선수 가운데 형편이 어려운 야구 꿈나무를 추천 받은 뒤, 심사를 거쳐 장학생을 선발했다.

선발된 유망주에게는 학년과 경제 상황에 따라 장학금이 맞춤 지원된다. 우수한 성적을 내는 선수에게는 540만원의 장학금을 추가 지원한다.

경기에 앞서 유소년 야구단 선수들은 챔피언스 필드 덕아웃 및 그라운드 체험을 하고, KIA타이거즈 선수단과 기념촬영을 하며 특별한 추억을 쌓았다.

KIA 선수단은 ‘러브투게더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출전했다.

이날 경기 시구는 진흥고 신명승(1년)이 했고, 시타는 러브투게더 우수 참여 직원인 김래영 기사(기아차 광주공장)가 맡았다.

한편 ‘타이거즈 러브투게더’는 국내 최초 모기업-프로구단 연계 방식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경기 기록에 따라 KIA 선수와 구단 임직원, 기아차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설정한 기부금을 매월 적립, 다양한 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