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농가 온실가스 매년 1만t 줄인다
농업·기업 상생형 온실가스 감축사업 시행
2019년 08월 14일(수) 04:50
한국농어촌공사가 매년 1만t의 농가 온실가스를 줄이기로 했다.

농어촌공사와 한국중부발전은 올해 ‘농업·기업 상생형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온실가스 감축사업은 농가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보상·활용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지열히트펌프, 순환식 수막재배 등 에너지 절감형 냉난방 시설을 도입한 농가에게 공사가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등록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지원하고, 중부발전이 인증된 감축량만큼 금전적 보상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공사와 중부발전은 매년 1만t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농가에게는 총 2억50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농어촌공사는 최근 경기도 용인시 석화화훼유통센터에서 남사작목반 농가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갖는 등 본격적인 대상자 모집에 들어갔다.

저탄소 농업기술을 도입한 농업인이 사업 신청서를 공사에 제출하면 타당성 검토 후 사업승인, 감축량 검인증 등의 절차를 거쳐 감축 실적만큼 수익을 제공한다. 지원을 원하는 농가는 공사 환경사업처(061-338-5821)로 문의하면 된다.

농어촌공사는 “첫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원예농가들은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생산비용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생산비 부담을 조금이나마 경감할 수 있는 사업지원 내용에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며 “온실가스 감축 외부사업 등록 농가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