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축제 통합 개최 효과 있었네
5월 다향대축제·철쭉제 등 잇따라 열려 방문객 60만명 찾아
2019년 05월 10일(금) 00:00
보성군이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대표축제 4개를 통합 개최해 60만명이 찾는 등 효과를 톡톡히 본 것으로 나타났다.

보성군에 따르면 지난 2∼6일 보성 다향대축제와 서편제 보성소리축제, 일림산 철쭉 문화축제, 율포 해변 활어잡기페스티벌이 잇따라 열렸다.

지난해까지 5월에는 다향대축제와 철쭉 문화제만 열리고 활어잡기는 8월, 소리축제를 10월에 열었으나, 보성군은 4개 축제를 통합해 5월에 열기로 했다.

축제가 매일 열리면서 보성을 찾는 관광객 수도 지난해 35만명에서 60만명으로 크게 늘었다.

지난해 축제 개최로 400억원의 경제 효과를 본 보성군은 올해 축제 통합으로 경제적 파급효과가 766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처럼 경제 효과가 커진 것은 매일 축제가 이어지면서 체류형 관광객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보성의 대표적인 숙박시설인 제암산 자연 휴양림은 축제 기간 예약률이 100%로 나타났고 율포 해변 다비치콘도도 주말에 만실을 기록했다.

보성군 관계자는 “축제의 성공 여부는 관광객들의 숙박 여부에 달렸는데, 축제를 통합한 결과, 체류형 관광객이 많이 늘어났다”며 “군 전체를 하나의 축제장으로 만들어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