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 소비자 눈으로 깐깐하게 점검한다
농협중앙회, 위생안전 모니터링
2019년 04월 22일(월) 00:00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는 22일부터 (사)소비자시민모임과 함께 전국 230여개소 농협 축산물플라자를 대상으로 위생안전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한우인증과 소·돼지고기 잔류항생제 검사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소비자 위생안전 모니터링은 농협에서 판매중인 축산물에 대해 소비자의 눈과 입장에서 품질, 위생, 안전 모니터링을 통해 점검의 객관성과 신뢰도를 높이고 부적합 축산물 유통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추진됐다.

소비자시민모임 전문 조사원이 전국의 농협 축산물플라자를 불시에 방문해 한우·돼지고기 샘플을 채취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지정 검사기관인 농협 축산연구원에서 해당 시료를 검사·분석한다.

검사 결과 부적합 제품이 발생할 경우 즉시 판매가 중지되고 잔류항생제가 검출될 경우 해당 제품은 폐기조치 된다.

판매장 내에서는 축산물 이력조회를 병행하여 유통과정과 표시사항에 이상이 없는 지도 점검한다.

농협 관계자는 “해당 사업을 통해 축산식품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와 기대수준을 충족시키고, 소비자가 우리 축산물을 믿고 찾을 수 있도록 안전한 축산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