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토성 쌓아 철로 건설…村老 수십명 삭발·단식

300년 넘는 전통을 지닌 보성의 한 마을이 철길공사 때문에 존폐위기로 내몰리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보성~목포 임성리 간 경전선 철길 공사를 진행하면서 보성군 옥평리 ‘두…
오피니언더보기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