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막내들’ 안산·김제덕, 한국 ‘첫 금’ 명중시켰다
2021년 07월 24일(토) 17:22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단체전 결승전서 네덜란드 꺾어
안산, 학교 선배 기보배·최미선 이어 광주여대 ‘금맥’ 이어

한국 양궁국가대표 안산(왼쪽)과 김제덕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출신의 안산(20·광주여대)이 ‘막내의 반란’을 일으키면서 한국 대표팀에 첫 금메달을 안겨줬다.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혼성단체전 결승에서 ‘고교 궁사’ 김제덕(17·경북일고)과 세트스코어 5-3(35-38 37-36 36-33 39-39)으로 네덜란드의 스테버 베일러르-가브리엘라 슬루서르 조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여자 양궁대표팀과 남자 대표팀의 ‘막내’인 안산과 김제덕은 거침없는 질주로 이번 올림픽 한국대표팀의 첫 메달을 금색으로 장식했다.

도쿄올림픽에서 처음 도입된 혼성전에서 초대 금메달리스트에 등극한 안산은 김제덕과 함께 양궁 올림픽 ‘첫 3관왕’ 도전도 이어가게 됐다.

극적인 역전승이었다.

김제덕이 9점으로 결승전을 시작했고, 안산의 첫 화살도 8점에 꽂혔다. 네덜란드는 나란히 첫 화살을 10점에 넣으면서 어린 선수들을 압박했다.

35-38로 첫 세트는 내줬지만 한국은 37-36로 2세트를 챙겼다. 그리고 3세트에서는 상대가 6점을 쏘는 실수를 하면서 36-33로 여유있게 마무리했다. 그리고 마지막 4세트에서 ‘10’의 향연이 펼쳐졌다.

김제덕과 안산이 10점으로 4세트를 열었고, 첫 발을 9점으로 시작한 네덜란드도 남은 3발을 과녁 중앙에 꽂았다.

상대의 10점 연발에도 김제덕은 침착했다. 김제덕이 혼성전 마지막 발을 10점으로 장식했고, 30-39에서 사대에 선 안산이 9점으로 마무리를 하면서 금메달을 확정했다.

안산은 ‘기대주’에서 금메달리스트가 되면서 학교 선배인 기보배(201년 런던올림픽 2관왕)와 최미선(2016년 리우올림픽 금메달)에 이어 광주여대 ‘금맥’을 이었다.

광주체고 2학년이었던 2018년부터 태극마크를 달았던 안산은 2019년 7월 처음 출전한 세계 대회(독일 베를린 월드컵)에서 개인, 혼성 2관왕에 오른 한국 양궁의 미래다.

안산은 최근 열린 광주 아시안컵 1차 양궁대회에서도 혼성단체전과 여자부 단체전에서 우승하며 첫 올림픽에서의 기대감을 키웠다.

그리고 역시 처음 올림픽 무대에 오른 ‘17세’의 김제덕과 금메달을 합작하면서 제대로 ‘사고’를 쳤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