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올해 187억 들여 도로환경 개선
2021년 01월 20일(수) 00:00
평촌~강기·부석~오촌 확포장
마을 진입도로 7개 노선 확장
남원시가 올해 대규모 예산을 투입해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환경을 조성한다.

남원시는 올해 읍면지역의 지방도와 농어촌도로에 72억원, 마을진입로 개선에 26억원, 도로 유지관리에 89억원 등 시민의 안전성 향상과 불편 해소를 위한 도로환경 조성에 187억원을 투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지역간 연계성을 높이는 읍면지역 시도와 농어촌도로 10개 지구사업은 이백에서 운봉으로 가는 평촌~강기 간 도로 확포장 공사를 비롯해 송동면과 수지면을 연결하는 부석~오촌 간 도로 확포장 등이 추진돼 수송·물류비 절감과 농촌지역의 교통편익을 높인다.

마을 진입도로 개선사업은 기존 도로폭이 협소하고 차량 교행이 어려운 인월 장평마을과 운봉 장동마을 등 7개 노선을 대상으로 추진된다.

도로 유지관리사업은 선형이 불량한 위험도로 개선을 위해 수지 호곡 등 3개 지구 선형개선 사업, 재난·재해를 대비한 12개소 시가지 주요 교량 보수·보강사업, 교통사고를 예방과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한 법정도로 관리사업 등으로 나눠 추진된다.

남원시 관계자는 “도로망 개선 및 확충, 정비를 통해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 환경을 제공하겠다”면서 “시민들의 눈과 발이 돼 불편사항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남원=백선 기자 bs8787@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