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3개월 기상전망] 삼한사온·눈…올 겨울 ‘겨울답다’
2020년 11월 23일(월) 21:00
지난해보다 춥고 12~1월 서해안 많은 눈 내릴 듯
주기적·장기적 한파 가능성…강수량은 평년 수준

비가 내린 후 추워진 날씨 탓에 23일 오전 무등산 정상에 상고대가 피었다. 이날 광주 날씨는 최저 4도를 기록했다./최현배 기자choi@kwangju.co.kr

올 겨울 광주·전남은 지난해보다 춥고, 삼한사온의 전형적인 날씨를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지난해 거의 내리지 않았던 눈은 많지는 않지만 다소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역대급으로 따뜻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북쪽 찬 공기의 영향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자주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12월과 1월에는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23일 광주지방기상청은 기후감시 요소와 전 세계 기후예측모델 결과를 토대로, 국내외 기상 전문가들과 회의를 거쳐 ‘2020년 겨울철 전망’을 내놓고 이 같이 예보했다.

겨울철 기온에 영향을 미치는 기후감시 요소들 간에 서로 반대되는 효과가 있어 예측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크지만, 지난해 겨울에 비해 추운 겨울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올 겨울철 날씨를 가늠하는 기상 요소 중 한기가 남하할 가능성을 보여주는 요소로는 라니냐 상태와 북극 바다얼음(해빙) 등이고, 겨울철 기온 상승에 영향을 끼치는 요소는 온난화 경향과 성층권의 서풍 편차 등이다.

기상청은 “올해 겨울에는 라니냐가 발달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라니냐가 발달하면 동태평양에 하강기류가, 북서태평양에는 상승기류가 발달해 동아시아지역의 대륙고기압 발달에 영향을 줘 초겨울에 한반도의 기온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이겠다”고 설명했다.

북극 해빙(바다얼음)은 현재 역대 가장 적은 면적을 보이고 있다는 게 기상청의 관측결과이다. 이는 북극 고온 현상과 관련 있어 북극 상층의 제트기류를 약화시키는 결과로 우리나라에 삼한사온 같은 주기적인 한기를 유입시키는 조건이 된다는 게 기상청 관계자의 전언이다.

반면 겨울철 기온 상승에 영향을 주는 시베리아 지역 눈과 성층권 기압계의 강한 서풍 편차의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는 게 기상청의 분석이다. 달별로 살펴보면 12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고, 1~2월은 평년과 비슷한 겨울철 기온으로 분포할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하지만 주기적으로 또는 장기간 한파가 닥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12월에는 후반으로 갈수록 북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겠다. 평균기온은 평년(3.4~4.4도)과 비슷하거나 낮겠다.

1월은 찬 공기와 상대적으로 따뜻한 공기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기온 변화가 크겠으며, 북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겠다.

1월 평균기온은 평년(1.0~2.0도)과 비슷하고 강수량도 평년(19.4~36.4㎜) 수준이겠다. 2월에는 찬 공기의 세력이 차차 약화되면서 기온이 오르겠으나, 일시적으로 찬 공기의 영향을 받으면서 기온이 다소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겠다. 밤과 낮의 일교차도 점차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2월 평균기온은 평년(2.3~3.7도)과 비슷한 수준이고, 강수량도 평년(30.2~50.2㎜)수준에서 예상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겨울 날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기상요소들의 현 상태를 종합하면 평균기온은 평년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측되지만 지난해보다는 추운 겨울이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주기적 또는 장기적 한파가 닥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여러 기상요소들의 변화 추이를 계속 주시해가며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