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전통시장 3곳 사용료 전액 감면
6월까지…코로나 피해 상권 돕기
2020년 03월 12일(목) 17:40

담양군이 오는 6월까지 담양·창평 ·대전시장 등 전통시장 3곳의 사용료를 전액 감면하기로 했다. 창평시장 전경. <담양군 제공>

담양군은 오는 6월까지 전통시장 3곳의 시장 사용료를 전액 감면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월별 부과하던 담양시장은 3월부터 6월까지 4개월분을 부과하지 않고,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 부과하던 창평시장과 대전시장은 하반기에 2개월분만 부과한다.

소비 위축으로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오는 16일부터 담양사랑상품권 특별 할인율(6%)을 10%로 높여 7월15일까지 판매할 계획이다.

전통시장 사용료를 감면해 시장상인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고, 상품권 할인율을 확대해 내수경기 활성화를 유도하자는 차원이다.

담양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지역상인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앞으로도 실효성 있는 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굴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담양=노영찬 기자 nyc@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