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교육청 고3 새내기 유권자 동영상 선거교육
2020년 03월 12일(목) 15:27
‘코로나19’ 확산에 학사일정이 연기되면서 오는 4월 국회의원 선거에서 처음 투표하는 고3 학생을 위한 선거교육 일정이 바빠졌다.

12일 광주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3월부터 진행하기로 했던 고등학교 등 만 18세 이상 학생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찾아가는 새내기 유권자 교육’을 코로나 확산에 사태에 따라 영상자료를 통한 비대면교육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제작한 동영상 교육자료를 활용하고, 학교별 상황에 맞춰 교육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또 교원을 대상으로 한 공직선거법 설명회 역시 현재로선 집합교육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일정을 조정하는 한편 집합연수가 아닌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전남교육청은 지난 3일 도교육청 영상회의실에서 교육지원과장과 교육지원청 선거교육 담당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18세 유권자 선거법 운용기준과 선거교육 교재 활용을 내용으로 선거교육 담당자 연수를 개최했다.

하지만 3월 셋째주부터 학교별로 시작하기로 했던 ‘새내기 유권자 교육’은 연기를 유도하거나 영상교육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일선학교와 정치계 일각에서는 총선을 앞두고 자칫 선거교육이 소홀하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자체 선거교육을 준비했던 학교들도 마음이 급해졌다. 개학이 연기되면서 4월 15일 총선까지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이다. 추가 연기 없이 23일 개학한다고 해도 선거일까진 3주 정도,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4월 2일까진 불과 10여 일 밖에 남지 않는다.

학교에선 학생들에게 선거교육 자료를 미리 전달해 가정학습을 하도록 하고, 이후 추가 교육을 한다는 계획이지만 이마저도 장담할 수 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광주의 한 고교 교사는 “교육청이 선거에 참여하는 학생의 지도를 위해 가정학습을 안내하고 동영상 자료와 리플릿 등을 활용한 선거교육을 하겠다고 하지만 시기적으로 촉박하고, 관심도도 높지 않다”며 “학생들의 참정권을 보장하는 보다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말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선거권을 갖는 고등학교 재학생 유권자는 광주 5300여 명, 전남 5900여 명으로 총 1만 1200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