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정은경 본부장에 “계속 힘 내 달라” 격려 메시지
전남여고 졸업한 광주 인재
2020년 02월 27일(목) 00:00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서 분투하고 있는 정은경<사진> 질병관리본부장을 향해 각별한 안쓰러움과 격려 메시지를 보냈다.

26일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최근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정은경 본부장을 거론하며 “좀 허탈하지 않을까”라면서 “보통 이런 상황이면 맥이 빠지는데, 체력은 어떤지…어쨌든 계속 힘냈으면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을 맡은 정 본부장이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한 달 넘게 격무에 시달리고 있음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 관계자는 “‘허탈하지 않을까’라는 대통령의 발언은 코로나19의 불길이 잡힐 듯하다가 새로운 상황에 접어든 데 따른 것”이라며 “또한 일이 잘되다가 안 되는 쪽으로 흐르는 데 대해 ‘맥이 빠지는데’라는 표현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정 본부장을 비롯해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질병관리본부에 특별한 메시지를 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남대문시장을 방문, 홍삼액을 직접 구입해 질병관리본부에 보낸 바 있다. 또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정 본부장과의 통화에서 “너무 고생하셔서 그동안 일부러 전화를 자제했다”며 “지금까지 이렇게 잘 대응해온 것은 질병관리본부 덕”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야당 대표로서 질병관리본부를 찾아 당시 질병예방센터장이었던 정 본부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것으로 인연을 맺었다.

정 본부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차관급인 질병관리본부장에 발탁됐다. 특히, 정 본부장은 광주 출생으로 전남여고, 서울대 의학과를 졸업한 광주의 인재로 꼽힌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